푸른길농원
 
 
 

 전체 272건, 1 / 14 pages
NAME   조상현
SUBJECT   Babe Ruth
Ruth will be in third place in home runs only. Among American athletes, no matter what the sport or the time in history, George Herman “Babe” Ruth stands alone as an American sports and cultural icon. There is nobody who comes close.

To understand the American game of baseball, one has to truly understand what Ruth meant to the sport, to the nation and to the world.

“He wasn’t a baseball player,” Hall of Fame broadcaster Ernie Harwell once said. “He was a worldwide celebrity, an international star, the likes of which baseball has never seen since.”

A teammate named Waite Hoyt, a pitcher who is also in the Hall of Fame, once said, “Every big leaguer and his wife should teach their children to pray, ‘God bless Mommy, God bless Daddy and God bless Babe Ruth.”

That still holds true today, over 70 years since Ruth played his last game. He saved baseball in its darkest hour

He was crude and vulgar, the son of a Baltimore saloonkeeper who spent his childhood in an industrial school for wayward and orphan children. He played Minor League baseball in Baltimore in 1914 and then was sold to the Boston Red Sox as a pitcher.

The Red Sox won three World Series in 1915-16 and 1918 with Ruth in their starting rotation and widely considered the best left-handed pitcher in baseball. But the Red Sox learned that Ruth was even better as a hitter.

In 1919 he both pitched and played the outfield and set a record with 29 home runs at a time when anything over ten was considered great. That was the Dead Ball era of baseball, when pitching, speed and defense dominated and a home run was considered a rarity and a fluke for most players.

Then two extraordinary events happened. The Chicago White Sox threw the 1919 World Series, basically giving it to the Cincinnati Reds. The scandal involving eight players threatened to ruin baseball and the confidence the American public had in the game.

Then the Red Sox sold Ruth to the New York Yankees because their owner Harry Frazee needed the money badly. At the time the Yankees had never been in the World Series.

Ruth gave up pitching with the Yankees and hit 54 home runs in 1920 at a time when no other player had ever hit more than 27.

The game was changed forever. Baseball fans loved the home run and they loved Ruth, who quickly became the most popular athlete in America. Baseball once again was the national pastime.

This was during the Roaring 20’s, the Golden Age of Sports in America. The United States had helped win World War I and American confidence was soaring. Heroes were worshipped everywhere, from the famous pilot Charles Lindberg to boxer Jack Dempsey.

But nobody was bigger than Ruth and when the Yankees train came through town, large crowds would form at the station hoping to get a glimpse of the man they called “Bambino” and “The Sultan of Swat.”

Ruth loved it all and loved life. He hit more home runs, drank more beer and ate more hotdogs and steaks than anybody. Newspapers sent reporters to cover just Ruth and anything he did, on the field and off.

He hit 60 home runs in 1927 for a Yankees team that is considered one of the greatest of all-time and that number remains one of the most celebrated in American sports.

The Yankees played in seven World Series while Ruth was with them, establishing the greatest dynasty ever seen in American professional sports.

The last was in 1932, when Ruth created the legend of “calling his shot,” that is pointing to the fence and then hitting a home run on the next pitch over the exact spot he was pointing to.

That may or may not be true but just about everything Ruth did was legendary. Reporters loved covering Ruth and got a big kick out if when they found out Ruth was making more money that President Herbert Hoover. His reply is legendary.

“I know, but I had a better year,” Ruth said. He hit a home run in the first game ever played at Yankee Stadium – forever known as the “House that Ruth Built” – and in the first All-Star Game in 1933. Legend has it that he would go to a hospital, promise a sick child that he would hit a home run for them, then go out and do it.

There have been many great baseball players since then, from Joe DiMaggio and Ted Williams to Willie Mays and Aaron to Bonds and Alex Rodriguez. But nobody combined such extraordinary talent with a flair of living and sheer charismatic personality. He was Santa Claus with whiskey on his breath in a baseball uniform.

There is nobody like him and all of Bonds home runs can’t change one simple fact. Babe Ruth is still the greatest baseball player of all-time.

- tr.sullivan -




베이브 루스 '야구를 바꾸다'
기사입력 2010-01-21 09:12 |최종수정 2010-01-21 12:20


1920년 1월4일. 메이저리그의 역사가 송두리째 바뀌는 일이 일어났다. 베이브 루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뉴욕 양키스로 옮기게 된 것이다.

서양의 역사에 기원전(Before Christ)과 기원후(Anno Domini)가 있다면, 양키스의 역사에는 루스전(Before Ruth)과 루스후(Anno Bambino)가 있다. 이는 메이저리그가 '홈런의 시대'와 그 이전으로 나뉘는 기점이기도 하다.


타이 콥, 테드 윌리엄스, 윌리 메이스(원래는 본즈가 들어갔어야 할 자리다).

하지만 그 누구도 베이브 루스의 위치에는 도달하지 못한다. 루스는 최고의 선수이기 전에 야구라는 스포츠를 재탄생시킨 인물이기 때문이다.

성장
조지 허먼 루스는 1895년 볼티모어에서 피뢰침 사업을 하다 실패한 한 가난한 선술집 주인의 장남으로 태어났다(1894년생이라는 설과 고아가 된 후 입양된 것이라는 설도 있다). 부모의 무관심 속에 문제아가 된 루스는 5살 때부터 씹는 담배를 달고 살았고, 동네 나쁜 형들과 어울렸다. 루스를 감당하지 못하게 된 부모는 7살의 루스를 일종의 소년원인 세인트메리 공업학교에 보냈다.

그 곳에서 루스는 인생의 은인인 마티아스 신부를 만났다. 마티아스 신부로부터 배운 야구는 그에게 인생의 목표를 만들어줬다. 1914년 2월, 19살의 루스는 12년 만에 소년원을 떠나 이스턴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입단했다. 20대 중반이 대부분이었던 볼티모어 선수들은 그를 '베이브'라고 불렀다.

5개월 만에 루스가 보통내기가 아님을 알게 된 잭 던 구단주는 루스를 필라델피아 어슬레틱스(현 오클랜드)에 팔려고 했다. 루스에 선수 2명을 붙인 가격은 1만 달러. 하지만 코니 맥은 너무 비싸다며 거절했다. 신시내티도 그를 지나치자 결국 보스턴 레드삭스에게 기회가 왔다.  

투수
루스는 빠른 공을 가진 좌완투수였다. 보스턴에 도착하자마자 치른 데뷔전에서 7이닝 무실점 승리를 따낸 루스는, 1915년 풀타임 첫 시즌에서 18승(8패 2.44)을 올렸다. 1916년에는 평균자책점(1.75) 선발(41) 완봉(9) 피안타율(.201)에서 리그 1위, 다승(23)과 탈삼진(175)에서 3위를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루스는 13이닝 1-0 완봉승을 포함해 당대 최고의 투수 월터 존슨과의 4차례 선발 대결에서 모두 승리했다(5-1, 1-0, 1-0, 2-1). 323⅔이닝을 소화하면서 맞은 홈런은 제로. 그 해 메이저리그에서 200이닝 이상을 던지고 홈런을 맞지 않은 투수는 루스와 존슨(369⅔이닝)뿐이었다.

보스턴은 월드시리즈에서 브루클린 로빈스(현 다저스)를 만났다. 2차전에 나선 루스는 1회 장내 솔로홈런을 맞은 후 14회까지 1점도 내주지 않아 2-1의 14이닝 완투승을 거뒀다. 1918년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다시 완봉승을 거둔 루스는 4차전에서도 7이닝을 보태 29이닝 연속 무실점을 만들어냈다(루스의 실점은 구원투수가 허용한 것이었다). 이는 1961년 화이티 포드가 32이닝으로 경신하기 전까지 포스트시즌 최고 기록이었다(WS 통산 3경기 3승 0.87).

1917년 루스는 38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35번을 완투했고 24승을 따냈는데, 1915~1917년 3년간 루스보다 더 많은 승수를 올린 선수는 피트 알렉산더와 존슨뿐이었으며, 루스보다 승률이 좋은 투수는 알렉산더가 유일했다.

만약 루스가 투수만 했다면 어땠을까. 많은 전문가들은 그가 역사상 세 손가락 안에 꼽힐 좌완이 됐을 것이라고 믿는다. 레너드 코페트는 만약 당시 지명타자제도가 있어 5일마다 등판하고 나머지 4일은 지명타자로 뛰었다면 루스는 300승과 800홈런을 동시에 기록했을지도 모른다는 상상을 해보기도 했다.

양키스에서 루스는 시즌 막판 팬서비스 차원에서 마운드에 오르곤 했는데, 그 5경기에서도 모두 승리를 따냈다(통산 148선발 107완투 94승46패 2.28).

타자
루스는 1915~1917년 3년간 투수로만 뛰면서 9개의 홈런을 때려냈다. 같은 기간 당대 최고의 타자 타이 콥이 기록한 홈런은 14개, 루스가 가장 닮고 싶어한 선수이자 콥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조 잭슨이 기록한 홈런은 13개였다. 루스는 투수로서 통산 .305의 타율과 .504의 장타율을 기록했다(한편 루스의 통산 1호 홈런은 양키스를 상대로 때려낸 것이었다).

1918년 훗날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외야수 해리 후퍼는 에드 배로 감독을 찾아가 루스에게 타자를 시켜보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귀뜸했다. 결국 그 해 루스는 투수로서 20경기에 등판하고(13승7패 2.22) 타자로서 72경기에 나섰는데, 그가 날린 11개의 홈런은 리그에서 가장 많은 숫자였다.

1919년 루스는 투수로서의 비중을 좀더 줄이고(17경기) 타자로서 116경기에 나섰는데, 그만 1884년 네드 윌리엄슨이 세운 27개의 ML 기록과 1915년 가비 크라바스가 세운 1900년대 기록을 모두 경신하는 대형사고를 치고 만다. 이제 루스는 더 이상 투수를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양키스
1920년 1월4일, 보스턴 팬들은 자신의 눈과 귀를 의심해야 했다. 12만5000달러를 받고 루스를 양키스에 넘기기로 했다는 것이다. 비난이 거세지자 보스턴 해리 프레지 구단주는 다음과 같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루스는 인격 파탄자이며 우리 구단은 그의 상식 밖의 괴벽을 더이상 참을 수가 없었다. 나는 양키스가 그를 데려가는 것은 도박이라고 생각한다. 루스가 사상 최고의 타자인 것은 부인할 수 없지만 여지껏 유니폼을 입었던 사람 중에 그처럼 이기적이고 분별력이 없는 사람도 일찌기 찾아볼 수 없었다."

프레지의 말이 완전히 틀린 것은 아니었다. 루스는 벌써부터 팀 분위기를 흐리는 행동을 했고, 연봉을 1만달러에서 2만달러로 올려달라며 떼를 쓰고 있었다. 하지만 그렇게 쉽게 트레이드해 버리기에는, 루스는 누가 보더라도 역사적인 선수가 되어가고 있는 상황이었다. 프레지의 말은 변명에 불과했다.

루스의 이동은 즉각적인 효과를 불러왔다. 1920년 양키스의 관중수는 전년도 60만에서 120만으로 곱절이 됐다. 당시로서는 충격적인 숫자였다. 뉴욕 자이언츠의 홈구장인 폴로그라운드에서 셋방살이를 하던 양키스는 루스를 통해 떼돈을 벌었고 그 돈으로 1923년 양키스타디움을 개장했다. 양키스타디움을 '루스가 지은 집'(the House that Ruth built)이라고 하는 표현은 정확했다.

그와 달리 보스턴의 관중수는 40만에서 20만으로 반토막이 났다. 입장 수익이 뚝 끊긴 보스턴은 루스를 팔 때 펜웨이파크를 담보로 꿨던 30만달러를 갚지 못하게 되자 대신 선수들로 갚았다. 그리고 리그 최악의 팀이 됐다.

당연히 루스는 양키스의 신줏단지였다. 양키스는 루스의 눈을 보호해주기 위해 우측 필드에 특별히 차양막을 만들어줬다. 원정경기을 갔을 때 좌측이 그늘이고 우측에 햇빛이 비추면 좌익수 밥 뮤젤과 자리를 바꿔줬다. 때문에 뮤젤은 언제나 루스를 대신해 눈부심과 싸워야만 했다.

한편 많은 사람들이 양키스의 핀스트라이프가 배가 많이 나온 루스를 조금이라도 날씬하게 보이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오해하고 있다. 하지만 양키스는 루스가 오기 전인 1915년부터 줄무니 유니폼을 입었다.

홈런
양키스에서의 첫 해인 1920년, 루스는 처음으로 타자만 했다. 그리고 54홈런을 날렸다. 야구라는 스포츠가 만들어진 이래 30홈런을 날린 타자도 없는 상황에서 나온 실로 충격적인 기록이었다. 그 해 아메리칸리그에서 루스보다 더 많은 홈런수를 기록한 팀은 양키스뿐이었다. 루스는 소인국의 걸리버였다.

1921년 루스는 다시 59개로 자신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리고 만 26세로 로저 코너스가 가지고 있던 137개의 통산 최다기록을 경신했다. 루스가 1920년대에 날린 홈런은 467개로, 이는 2위 로저스 혼스비(250)보다 217개가 많은 기록이었으며, 1920년대 아메리칸리그에서 나온 홈런의 정확히 10%에 해당됐다.

1927년 루스는 루 게릭과 44대44까지 가는 치열한 레이스 끝에 60홈런 고지에 올랐다. 60개는 그 해 아메리칸리그에서 나온 홈런의 14%에 해당됐다. 2001년 73개를 때려낸 배리 본즈가 리그에서 차지한 비중은 2.5%. 지금 리그 홈런의 14%를 점유하기 위해서는 358개를 기록해야 한다(지난해 아메리칸리그 기준).

메이저리그에 '그라운드 룰 더블' 규정이 생긴 것은 1930년이었다. 그 전에는 바운드가 되더라도 담장만 넘어가면 홈런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루스의 714개에는 바운드 홈런이 1개도 없다. 한편 당시는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나오는 끝내기홈런은 주자가 홈을 밟은 순간 경기가 끝난다고 생각해 홈런이 아닌 안타로 인정했다. 이 때문에 루스는 홈런 1개를 손해봤다.

1974년 행크 애런은 715호를 때려냄으로써 루스를 추월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애런은 루스보다 3000타수를 더 써야만 했다. 루스보다 홈런 생산력이 더 좋았던 선수는 얼마전 스테로이드 고백을 한 마크 맥과이어뿐이다.

그렇다면 루스는 양키스타디움의 우측 펜스가 짧은 덕을 얼마나 봤을까. 루스가 양키스에서 뛰면서 기록한 659개의 홈런은 홈에서 기록한 334개와 원정에서 기록한 325개로 거의 차이가 나지 않는다. 루스는 밀어친 홈런이 상당히 많았는데, 때문에 좌측 펜스가 짧은 폴로그라운드를 더 좋아했다.

지배자
1919년부터 1931년까지 13년 동안 루스는 아메리칸리그를 완벽히 통치했다. 시대를 얼마나 지배했는지를 알 수 있는 '블랙 잉크' 지수에서 명예의 전당 선수들의 평균이 27인 반면 루스는 161이다. 이는 압도적인 1위임은 물론, 테드 윌리엄스(101)의 1.5배와 배리 본즈의 2배(78)에 해당된다.

홈런 타점 득점 출루율 장타율 OPS 볼넷
        
1919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2위
1920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921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922 3위   4위 1위 1위 2위
1923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924 1위 2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925 2위      
1926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927 1위 2위 1위 1위 1위 1위 1위
1928 1위 1위 1위 2위 1위 1위 1위
1929 1위 2위 5위 3위 1위 1위  
1930 1위 4위 2위 1위 1위 1위 1위
1931 1위 2위 2위 1위 1위 1위 1위
1932 2위 4위  1위 2위 2위 1위
1933 2위   4위 3위 3위 1위


그 기간 동안 루스가 홈런왕에 오르지 못한 것은 1922년과 1925년뿐이었는데, 1922년에는 밥 뮤젤과 함께 오프시즌 동안 커미셔너가 출전을 금지한 시범경기에 나섰다 6주짜리 출장 정지를 먹은 탓이었다(당시 메이저리그 스타들은 시즌이 끝나면 전국을 돌며 시범경기를 가져 짭짤한 수입 챙기곤 했다). 이 때문에 루스는 44경기를 놓쳤는데 홈런 1위와의 차이는 불과 4개였다.

반면 1925년에는 변명의 여지가 없었다. 오프시즌 동안 자기 관리에 실패한 루스는 스프링캠프에서 부상을 당해 두 달을 결장했고, 돌아와서는 밀러 허긴스 감독과 신경전을 벌이느라 경기에 집중하지 못했다. 결국 56경기를 결장한 루스는 1919년부터 1933년 사이 가장 적은 25홈런에 그쳤다(1위 뮤젤 33개).

루스는 홈런-타점 타이틀을 6번이나 동시에 차지하고도 트리플 크라운은 달성하지 못했다. 1924년 루스는 유일한 타격 타이틀을 차지했는데, 하필이면 그 해 타점 타이틀을 놓쳤다. 루스가 타격왕에 오른 것은 한 번뿐이지만, 통산 .342의 타율은 역대 9위에 해당된다. 루스를 앞선 8명 중 1920년 이후에 타자 생활을 시작한 선수는 로저스 혼스비(.359)와 테드 윌리엄스(.344) 2명뿐이다. 그리고 투수 성적을 제외하면 .349로 윌리엄스를 제친다.

루스는 "내가 단타만 치기로 작정한다면 6할도 할 수 있을 것이다"는 허풍을 떨었지만, 정말로 단타에 집중했다면 타율은 크게 올라갈 수 있었을 것이다.

루스는 통산 5차례 삼진왕에 올랐다. 하지만 12번의 홈런왕에 비교하면 애교로 봐줄 수 있는 수준이다. 루스가 1920년부터 1934년까지 15년 동안 연평균 44홈런을 기록하면서 당한 삼진수는 75개였다.

  1위     2위    3위  
      
출루율  윌리엄스 12회   루스 10회   본즈  10회
장타율  루스 13회   혼스비  9회   윌리엄스   9회
OPS   루스 13회   혼스비 11회   윌리엄스  10회
득점  루스  8회   윌리엄스  6회   맨틀   6회
홈런  루스 12회   슈미트  8회   카이너   7회
타점  앤슨  8회   루스  6회   게릭   5회
볼넷  본즈 12회   루스 11회   윌리엄스   8회
장타율  루스  7회   뮤지얼  7회   와그너   7회
홈런/타수  루스 13회   오트 10회   본즈   8회


게릭
루스에게는 최고의 파트너 게릭이 있었다. 물론 게릭이 루스로부터 받은 도움이 더 크지만, 루스가 게릭으로부터 받은 도움 역시 적지 않았다. 하지만 둘의 사이는 좋지 않았는데, 순전히 루스가 게릭을 무시한 탓이었다.

루스는 원정경기를 다녀오면 기차역에 마중나온 엄마한테 달려가 눈물을 끌썽이는 게릭을 마마보이라고 놀렸다. 또한 게릭이 연속 출장 기록에 집착하는 것을 탐탁치 않게 생각했다. 게릭의 실력이 자신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한 루스는 번번히 "네가 그러니가 4번밖에 못치는 거야"라고 했다. 만약 게릭의 성격이 루스와 같았으면 둘은 한 팀에서 있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게릭의 인내심 덕분에 둘은 공포의 듀오로 군림했다. 게릭의 도움으로 루스가 60홈런 기록을 세운 1927년, 둘은 도합 107개의 홈런을 날렸는데 이는 아메리칸리그 홈런수의 25%에 해당되는 것이었다. 1931년 루스와 게릭은 나란히 46홈런을 기록하며 347타점을 합작, 메이저리그 최고 기록을 세웠다.

루스가 '반항의 1925년'을 보낸 후 1926년부터 1931년까지 5년간 둘은 연평균 84홈런 303타점을 기록했다. 많은 팀들이 루스와 게릭이 나오는 8번의 타석을 견디지 못하고 경기를 망쳤다. 월드시리즈 역시 마찬가지였다.

출루율  장타율  OPS  
      
윌리엄스 .482 루스 .690 루스 1.164
루스 .474 윌리엄스 .634 윌리엄스 1.116
게릭 .447 게릭 .632 게릭 1.080
본즈 .444 푸홀스 .628 푸홀스 1.055
혼스비 .434 팍스 .609 본즈 1.051



전설

루스는 내셔널리그 팀들에게도 공포 그 자체였다. 루스가 월드시리즈 통산 41경기에서 올린 성적은 .326-467-744 15홈런 33타점에 달한다. 1923년에는 26번 타석에 나서 15번 출루했으며, 1927-1928, 1932년 3연속 스윕 기간에는 12경기에서 .457-527-978 7홈런 17타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1928년 기록한 .625(16타수10안타)는 1990년 빌리 해처가 .750(12타수9안타)을 기록하기 전까지 최고 기록이었다. 월드시리즈 역사상 1경기 3개의 홈런을 날린 타자는 단 2명. 루스와 레지 잭슨뿐이다. 그리고 루스는 2번을 기록했다.

루스는 보기와 다르게 수비도 베이스런닝도 열심히 했다. 투수 출신으로 강력한 송구를 자랑했으며, 배가 심하게 나오기 전까지는 수비 범위와 주력도 평균 이상이었다(홈스틸 통산 10회). 하지만 주자로서의 판단 능력은 그야말로 꽝이었다. 1926년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는 1점을 뒤진 9회말 2사 1루에서 느닷없이 2루 도루를 시도하다 '월드시리즈 끝내기 도루 실패'를 기록하기도 했다.

1933년 제1회 올스타전에서 처음으로 홈런을 친 선수는 루스였다. 1934년 올스타전에서 칼 허벨은 루스-게릭-지미 팍스-알 시먼스-조 크로닌을 5연속 K로 잡아냈는데, 만 39세였던 루스가 전성기었다면 명장면 탄생은 없었을지도 모른다.

투수였던 1917년, 루스는 첫 4개의 공이 모두 볼로 판정받자 심판과 싸우다 퇴장을 당했다. 루스를 구원한 어니 쇼가 초구를 던지는 사이 1루주자가 2루를 훔치려다 아웃을 당했고, 쇼는 26타자 연속 범타로 경기를 끝냈다. 쇼에게는 퍼펙트게임이었다(쇼는 루스와 함께 볼티모어에서 옮겨온 절친이었다).

루스가 가장 전설로 남은 장면은 1932년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나온 이른바 '예고 홈런'(Called Shot)이다. 전날 어린이 병원을 방문해 홈런을 치겠다는 약속을 한 루스가 방망이로 타구가 갈 방향을 가리킨 후 그 곳으로 홈런을 날렸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언론에 의해 그럴 듯하게 포장된 것이다.

루스를 배아파하던 콥은 루스만 만나면 '검둥이'라고 놀렸는데, 루스는 실제로 흑인의 피가 전혀 섞여있지 않음에도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나타냈다. 이에 상대 팀들은 루스의 평정심을 흐트러놓을 때 이 단어를 유용하게 사용됐다.

이날 리글리필드에 온갖 야유와 욕설이 난무한 가운데, 컵스 덕아웃에서도 이 단어가 흘러나왔다. 이에 루스는 방망이로 어디인가를 가리키며 뭐라고 소리쳤고 바로 홈런을 날려버렸다. 상대 투수 찰리 루트의 주장과 게릭의 목격담에 따르면, 화가 머리 끝까지 오른 루스는 루트에게 "공으로 네 녀석을 맞혀버리겠다"(실제로는 훨씬 더 과격한 표현)고 했고 방망이는 루트를 가리킨 것이었다.


방탕
루스의 가장 큰 문제는 노력하지 않아도 최고였다는 것이다. 어린이들을 위한 위인전에서 루스는 성실한 선수로 묘사됐지만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겨울이 되면 게릭은 열심히 스케이트를 타며 다음 시즌을 준비했지만 루스는 술에 쩔어 지냈다(흥미롭게도 미국이 금주령을 내렸다 폐지한 1919~1933년은 루스의 전성기가 시작되고 끝난 해와 정확히 일치한다).

1925년의 부상도 폭식에 의한 것이었다. 루스가 즐겨 먹은 아침 식단은 계란 18개로 만든 오믈렛과 손바닥만한 햄 세 조각, 토스트 여섯 장, 그리고 맥주 두 병이었다. 또 다른 아침 식단은 일어나자마자 버본 위스키를 벌컥벌컥 들이킨 후 스테이크를 배가 터질 때까지 먹는 것이었다.

루스는 폭식과 폭음을 했고 성생활도 자제하지 못했다. 만약 루스에게 게릭과 같은 성실함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1921년 콜롬비아대학은 루스의 신체적 능력을 조사했는데, 루스는 시각, 청각, 신경 반응 속도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조사 대상 500명 중 1위를 차지했다. 총점에서 평균적인 20대 미국인 남성이 60점을 받은 반면 루스는 90점이었다. 루스는 성실해야 할 이유가 없었다.

1931년 양키스에 부임한 조 매카시 감독은 루스의 무절제한 생활을 용납하지 않았고, 곧 둘의 신경전이 시작됐다. 1934년 '실력'이라는 마지막 보호막이 없어지자, 매카시는 루스에게서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벗겨냈다.

1935년 루스는 '선수 겸 부사장'으로 보스턴 브레이브스와 3년 계약을 맺었다. 보스턴에는 루스를 보기 위한 구름 관중이 몰렸다. 루스는 하지만 자신이 예전의 자신이 아니라는 사실을 숨길 수가 없었다. 루스의 마지막이었다.

스타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자란 루스는 어린이들 만큼은 진심으로 사랑했다. 이에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선수 생활 내내 수많은 병원과 고아원을 찾아다니며 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려 했다. 이는 이후 메이저리그의 전통이 됐다.

1914년 연봉 600달러에 프로 생활을 시작한 루스는 1931년 8만달러에 도장을 찍었다(당시 메이저리그의 최저 연봉은 2000달러 정도였다). 이는 대통령 허버트 후버보다 5000달러가 더 많은 것으로, 당시 미국 사회에서는 엄청난 이슈가 됐다. 소감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루스는 이렇게 말했다.

"뭐 내가 그 사람보다 한 일이 많았나 보지."

루스의 연봉 폭등은 다른 선수들의 연봉 상승으로도 이어졌다. 루스의 동료였던 웨이트 호이트는 "모든 메이저리거의 아내와 아이들은 식사하기 전에 '루스에게 행운이 있기를'이라고 기도해야 한다"고 했다.

1948년 루스는 인후암으로 사망했다. 그의 나이 53세였다.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장례식에는 무려 15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특히 루스를 보며 자란 아버지들이 자식을 데리고 나와 루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축복했다. 사망 당시 루스가 가지고 있던 메이저리그 기록은 56개에 달했다.

<베이스볼 페이지>의 선수 코너에는 그 선수와 비슷한 스타일이거나 비슷한 경력을 가진 선수를 소개한다. 테드 윌리엄스에 있는 답변은 '없음'(None)이다. 그리고 루스에 있는 답변은 다음과 같다. Are you kidding?

영웅
1920년 메이저리그는 반발력이 큰 공을 도입했다. 그리고 루스는 54개의 홈런을 날렸다. 1921년 메이저리그는 스핏볼을 금지했다. 루스는 59개의 홈런을 날렸다. 그렇다면 루스는 단지 라이브볼 시대의 산물일 뿐일까.

메이저리그가 코르크를 집어넣은 '라이브 볼'을 도입한 것은 사실 1920년이 아니라 1910년이었다. 하지만 타자들은 단타를 노리던 기존의 스윙 방식을 바꾸지 않았다. 하지만 루스는 달랐다. 루스는 풀스윙으로 나타난 최초의 타자였으며, 노브(knob)를 이용한 장타력의 극대화를 시도한 최초의 타자였다.  

당시 메이저리그는 블랙삭스 스캔들로 인해 최대 위기를 맞은 상황이었다. 그리고 이 때 루스가 '홈런'이라는 놀라운 발명품(?)을 가지고 나타났다. 홈런으로 인해 야구는 훨씬 더욱 박진감 넘치고 재밌는 스포츠가 됐다.

루스가 없었더라도 데드볼 시대는 종말을 맞이했을 것이다. 하지만 루스로 인해 더 빨리 끝났고 변화는 더 극적이었다.

조 디마지오는 1940년대 모든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루스가 받았던 사랑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루스는 미국인들이 대공황을 버틸 수 있었던 힘이자 위안이었다. 2차대전 도중 미군이 '일왕에게 저주를'이라고 외치자 일본군이 '베이브 루스에게 저주를'이라고 답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최고의 허풍쟁이었지만 결코 틀린 말을 하지 않았던 레프티 고메스는 루스를 다음과 같은 말로 표현했다.

"그는 서커스였으며 연극이었고 또한 영화였다. 그리고 꿈이었다."

 PREV    윌리 메이스(Willie Mays)
조상현
  2007/07/25 
 NEXT    시어도어 루스벨트의 삶만큼 극적이고 역동적인 것은 없다
조상현
  2007/05/0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嚴周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