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길농원
 
 
 

 전체 271건, 1 / 14 pages
NAME   조상현
FILE #1    12.jpg (101.3 KB)   Download : 165
SUBJECT   집앞 전경, 금성산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수정리 북동쪽에 있는 산.

높이는 531m이다. 가마와 비슷하다고 하여 가마산이라고도 부른다. 내륙분지에 솟아 있는 조그마한 산으로, 의성군의 명산으로 꼽힌다. 사화산으로, 한반도 최초의 화산이다. 백악기에 화산이 폭발한 것으로 추정되며, 그 때문에 정상에 1,000여 평의 평지가 남아 있다. (사진 왼쪽)

마주보고 있는 오른쪽 비봉산(飛鳳山:672m)과 함께 절경을 이루고, 울창하게 우거진 숲은 소나무·갈참나무·신갈나무 등의 수목이 주를 이룬다. 화산 폭발의 흔적인 정상의 평지는 천하 제일의 명당자리로서 이곳에 조상묘를 쓰면 당대의 만석꾼이 되지만 주변 지역은 3년 동안 가뭄이 든다는 전설이 전해지는데, 지금도 주민들이 남몰래 땅을 파헤친 흔적이 곳곳에 있다.

금성면이 삼한시대 부족국가인 조문국의 도읍지였던 탓에 산 속과 인근에는 석탑을 비롯한 귀중한 문화재가 산재해 있다. 정상 북쪽에는 조문국 시절에 세운 것이라고 추정되는 높이 4m, 넓이 2∼4m의 금성산성(金城山城)이 있는데, 조선시대에 유정(惟政)이 왜군과 싸우던 곳이기도 하다. 산 속에 흩어져 있는 삼국시대의 고분 200여 기는 경상북도기념물 제128호로 지정되었다.

등산로는 금성산 단독 코스와 비봉산과 연계하는 코스가 개설되어 있고, 산행 후에는 '옥색 빛깔의 신비한 온천수'로 이름난 빙계온천과 새로이 개발된 탑산약수온천에서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 인근에는 조문국의 마지막 왕인 경덕왕의 사적지와 1935년에 세운 문익점 면작기념비가 남아 있고, 군립공원인 빙계계곡(氷溪溪谷)은 여름철 피서지로서 유명하다.  

/// 공룡 ///

의성군 탑리 봉황재 공룡약수 농원

1973년에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탑리의 소위 「공룡계곡」에서 국내 최초의 공룡 팔꿈치뼈가 발견된 이후 척추돌기, 척추중심뼈, 갈비뼈와 발자국 화석 등이 추가로 발견되었는데 발견자인 김항묵 교수는 이 공룡을 영어로는 울트라사우루스(Ultrasaurus tabriensis), 우리말로「탑리 한외룡」이라 이름 붙여, 1983년 와이오밍대학에서 개최된 척추고생물학회 제43차 총회에서 발표했는데 무게 120톤, 길이 40m, 키 20m 정도의 거대한 공룡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1992년 9월 2일에는 1억 1천만년 전 중생대 전기 백악기에 살았던 것으로 보이는 대형 육식공룡의 이빨이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발견되어 학계의 관심을 모았는데 길이 8cm, 폭 4cm, 무게 150g 의 이빨 화석으로 대형 육식 공룡인 코리아나사우루스(한국룡)의 앞 이빨 중 짧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 공룡의 이빨 화석의 발견으로, 중생대 전기 백악기에는 한반도에 세계 최대급 초식공룡인 울트라사우루스와, 최대급 육식 공룡인 코리아나사우루스가 함께 서식하고 있었음이 입증되었다.

찾아가는 법  

경북 의성군 금성면 탑리와 군위사이의 지방도인 봉황재 계곡을 넘다 보면 공룡약수라는 조그마한 표지판이 있습니다. 제오리와는 자동차로 약 10분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의성 제오리의 공룡발자국 화석
(천연기념물 제373호, 1993년 6월 1일 지정)

1989년 도로확장 공사중 발견된  경북 의성군 금성면 제오리 지방도로 주변 경사면에는 공룡발자국 300여 개가 남아 있다. 이곳의 공룡발자국 화석은 직경 20~90cm 가량의 거대한 발자국으로, 1억 5천만년 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즉 백악기 초에 공룡들이 이곳을 흐르던 옛 강가의 뻘 밭을 산책하다가 남긴 발자국인 것이다. 지난 94년 2월에는 제오리 국도변에서 1.5km 떨어진 만천2리 뒷산 암벽에서 1억 1천만년 전 새끼공룡 발자국 화석이 국내 최초로 발견되기도 했다.

#국내 최초 천연기념물 지정

초식동물인 대형 울트라룡과 육식공룡들이 떼지어 놀던 공룡공원이었음을 보여준다. 제오리 공룡발자국 화석지는 주로 남해안 일대에 나타나는 발자국과는 달리 내륙에서 발견됐다는 점이 특이하다. 또 단일 면적에 공룡 발자국 밀도가 매우 높아, 공룡화석으로는 국내 최초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 산운생태공원

#공룡`곤충 관련 자료 ‘한눈에’

산운마을 입구에는 폐교를 활용해 만든 산운생태공원(054-833-6181)이 있다. 산운생태공원은 생태관과 자연학습관을 조성해 공룡`곤충 등에 관한 자료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무엇보다 잔디가 깔린 너른 운동장이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좋은 놀이터가 된다. 특히 이 지역에서 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는 점에 착안, 공룡 화석과 연대기 등에 관한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 의성탑리오층석탑

#석탑 양식 발달 연구 자료

화강암으로 조성된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으로 높이 9.6m로 현존하는 탑 중 대형 석탑에 속한다. 각 부의 석탑재가 거의 완전하며 전탑의 수법을 모방하는 한편 일부에서는 목조건물의 양식을 보이고 있어 우리나라 석탑양식의 발달을 살펴보는 데 귀중한 자료다.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 다음으로 오래된 석탑으로 한국의 석탑양식을 연구하는 중요 자료다.

◆ 탑산온천

#게르마늄`유황 등 복합약수온천

중앙고속도로 의성IC 부근에 위치한 탑산온천(054-833-5001)은 게르마늄`화산염`유황`탄산 등 복합약수온천으로 100% 온천수만 사용하고 있다. 항암작용`피부미용`위장병`관절염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금성산 고분군

#경덕왕릉 등 260여기 산재

의성 금성면은 삼한시대 부족국가 조문국의 도읍지였다. 조문국은 185년 신라 벌휴왕2년에 신라에 복속된 후 잊혀진 나라. 탑리리를 중심으로 당대의 문화유적이 많이 남아있다.

경덕왕릉을 대표로 탑리리와 대리리에 걸쳐 260여 기의 고분이 곳곳에 흩여져 있다. 고분군은 넓은 평야에 조성돼 있어 그 경관이 아름답다.


/// 구름이 팔자걸음 걷고 세월도 쉬어가는 ‘양반골’ 경북 의성 산운마을 ///
2008.9.25 최병준기자ㅣ경향신문
영천 이씨·집성촌…고향집 같은 푸근한 고택 매력…고운사·조문국 유적도 볼만

큰 산의 그늘 같은 곳이 있다. 산 그늘 아래 제법 굵은 고목이 있고, 돌담장을 둘러싼 마을도 있지만 사람들이 제대로 보지 못하는 곳이다. 경북 의성이 그렇다. 의성 사람들은 의성을 양반골이라고 하는데 바로 옆에 안동이 턱 버티고 있다. (의성 주민들의 생활권도 실은 안동이다.) 의성은 진한의 부족국가였던 조문국이 있던 땅이다. 천년고찰 고운사도 있다. 공룡발자국도 있다. 갖출 것은 다 갖추고 있지만 외지인들에겐 이름조차 생소하다. 조문국 하면 우리 땅에 그런 나라가 있었나 하고 고개를 갸우뚱거릴 독자들이 많을 테고, 의성의 대표적 양반마을인 산운마을과 사촌마을은 경북지방에선 명문이긴 하나 전국적인 지명도는 떨어진다. 그러다보니 의성 하면 “거기 마늘마을 아닌가? 사과마을인가?” 정도의 답이 돌아오기 십상이다.

하지만 이런 마을도 재밌다. 크고 역사도 깊으며 유적도 많은 관광지에서 느낄 수 없는 것들을 볼 수 있다. 의성에 다녀왔다. 반촌인 산운마을은 마을보다 산이 신기했다. 뒷산은 금성산. 마치 반월도를 비스듬히 세워놓은 것처럼 보였다. 이 산이 국내 최초의 사화산이다. 중생대 백악기(1억4500만년전~7500만년전)에 화산이 폭발했다고 한다. 얼마나 화산폭발이 컸는지 산 가운데가 날아가 계곡이 된 셈이다. 결국 금성산은 한귀퉁이만 남았다고 보면 된다. 전설도 제법 재밌다.

“금성산에 묘를 쓰면 큰 부자가 된다고 합니다. 대신 마을에는 비 한방울 내리지 않아 가뭄이 든대요. 그래서 절대 묏자리를 만들지 못하게 했답니다.”

마을은 정갈했다. 40여 호의 기와집들이 늘어서 있는데 이중 운곡당, 소우당, 점우당 세 곳을 개방한다. 돌담장을 새로 하고 기와도 다시 올려 예스러움이 과거보단 덜한 것이 조금 안타까웠다. 산운마을은 영천 이씨의 집성촌. 임란때 의병장으로 활동했던 이문성, 구한말 이상재와 을사조약을 폐기하기 위해 일을 꾸미다 왜경에 잡혀 옥고를 치른 이태직 의사가 이 마을 출신이다.

산운마을도 좋지만 꼭 한 번 들러볼 만한 곳은 고운사(孤雲寺)다. 원래 의상대사가 창건했을 때는 高雲寺였는데 나중에 최치원의 아호(孤雲)를 따서 이름이 바뀌었다고 한다. 고운사는 들머리부터 아늑하다. 숲길이 울창하다. 자연스럽게 자란 고목숲을 따라가다보면 아름다운 법당들이 하나 둘씩 나오기 시작한다. 고운사가 여느 절과 다른 점은 사하촌이 없다는 것이다. 들머리에 국수집도, 구멍가게도 없다. 그만큼 속세와 떨어져있는 느낌을 준다.

마지막으로 이름조차 생소한 조문국 유적에 대해 한토막만 더 이야기하자. 조문국은 진한 12개 부족국가 중 하나다. 발굴과정에서 왕관과 금동신발이 나왔다. 신라왕관은 ‘출’(出)자형이지만 이곳 왕관은 ‘산’(山)자 형이다. 능의 크기는 그리 크지 않다. 현재 40여기를 발굴했다.

경북 의성은 한 10~20년쯤 세월이 더디 가는 마을처럼 보인다. 금성면의 경우 80~90년대 옛날 간판들도 많다. 사람들로 붐비는 이름난 관광지 대신에 이런 마을에도 눈길을 한 번 줄 만하다.

▲여행길잡이

영동고속도로~중앙고속도로를 탄다. 고운사는 남안동IC에서 빠지는 것이 빠르다. 5번 국도~79번 지방도를 타고 가면 고운사를 들를 수 있다. 산운마을은 중앙고속도로 의성IC로 빠진다. 927번 지방도와 68번 지방도를 타면 산운마을 가는 길이다. 산운마을 주변에는 의성 공룡발자국 화석, 의성 탑리 오층석탑, 금성산, 빙계계곡 등이 가깝다. 의성IC에서 가까운 탑산온천은 게르마늄온천(054-833-5001)으로 경상권에서는 제법 유명하다.

산운마을에서는 금봉자연휴양림(www.gumbong.go.kr 054-833-6922)이 멀지 않다. 통나무집은 6만~13만원. 고운사(www.gounsa.net 054-833-2324)는 수련관 공사가 끝나는 10월말부터 템플스테이를 실시할 예정이다. 탑산온천 아래 봉양면 도원리에는 한우를 값싸게 먹을 수 있다. 의성축협에서 고기를 사오면 인근 13개 식당에서 1인당 3000원에 상을 차려준다. 된장국은 2000원. 밥은 1000원이다. 금성면 강운식당(054-832-3700)은 마늘돼지고기 전문점이다. 의성군 단촌면 후평리의 애플리즈(www.applewine.co.kr 054-834-7800)는 사과와인 체험장. 사과밭에 가서 사과를 하나 따고, 현장에서 사진을 찍는다. 여기서 찍은 사진은 나중에 와인병에 라벨로 붙인다. 15명 이상이어야 체험할 수 있다. 1인당 1만2000원.

<의성 | 글 최병준기자>




 PREV    우이도
조상현
  2007/08/09 
 NEXT    사막의 섬, 환상의 우이도
조상현
  2007/04/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嚴周浩